블로그 이미지
♡언제나 변함없는 맘으로 수원 소식을 전해드리는 블로그입니다.♡===================== (1) 수원중고차는 개인적 사업입니다. 허위없는 신뢰감 있는 가격으로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2) 양 정 삼 010 8388 0032 문의주세요
밝은나라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카테고리

'집창촌 폐쇄' 일궈낸 수원시, 숙원 '군공항 이전' 행정력 집중

기자명 황호영 입력 2021.11.30 18:56 수정 2021.11.30 21:06

수원시의회, 조직 개편 개정안 가결
군소음총괄과 신설 등 보상 집중… 수원역가로정비추진단은 해단

수원 군공항 모습. 사진=중부일보DB

수십년간 숙원사업이었던 수원역 집창촌 폐쇄를 이뤄낸 수원시가 또다른 숙원인 ‘군공항 이전’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내년 1월 수원 군공항 소음피해 보상을 전담하는 ‘군소음총괄과’를 신설하고 이전지역 주민 지원과 정책 홍보를 담당하던 2개 부서를 ‘공항지원과’로 통합하기로 하면서다.

이와 함께 지난 5월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를 이끌어낸 ‘수원역가로정비추진단’을 폐지하고 후속 정비 사업은 유관 부서와 팔달구로 이관한다.

30일 시에 따르면 시의회는 지난 29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수원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안’을 원안 가결했다.

이번 조직 개편은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정비에 성공한 시가 내년 시행되는 군 공항 소음피해 보상, 이전지 개발계획 수립 등 군 공항 이전 사업에 집중하고자 조직 효율화를 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2019년 제2부시장 직속 기관으로 설립된 수원역가로정비추진단은 성매매 집결지 폐쇄, 청소년 통행금지구역 해제를 완료하고 12월 기존 건축물 리모델링과 소방도로 1단계 개통을 앞두고 있다.

추진단은 내년 예정된 소방도로 2단계, 거점공간 조성에 필요한 예산 설립으로 마지막 소임을 다한 뒤 해단할 예정이다.

추진단 관계자는 "후속사업은 성매매 집결지가 위치한 팔달구와 시 유관 부서에서 맡아 진행한다"며 "추진단 구성원은 내년 정기인사에서 재배치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내년 1월 1일 ‘군소음총괄과’를 신설해 소음피해 보상 접수 및 심사, 지급과 민원 대응에 집중할 예정이다.

내년 1월부터 ‘군용비행장·군사격장 소음 방지 및 피해 보상에 관한 법률’(군소음법) 시행되면서 지자체가 보상 업무를 전담하게 돼서다.

여기에 상생발전과, 소통협력과 등 공항 소재지 주민 상생방안 도출, 정책 홍보 부서를 통합해 ‘공항지원과’로 개칭, 업무 연관성을 강조할 방침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실질적인 공항 이전 사업 전담 조직이 감축되는 데 대해 과부하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군소음총괄과는 소음피해 보상만을 전담, 실제 이전사업에 투입되는 조직 규모는 기존 3개 과, 10개 팀에서 2개 과, 7개 팀으로 줄어들기 때문이다.

한편, 시는 이번 조직 개편에서 시 정원을 3천698명에서 3천756명으로 58명 증원했다.

황호영기자

페이스북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mment